靑 “김정은의 선물 송이버섯 2t, 수송기로 서울공항 도착”

입력 2018.09.20 15:47 | 수정 2018.09.20 16:03

북한이 선물로 보낸 송이버섯. /청와대제공
북한이 선물로 보낸 송이버섯. /청와대제공
청와대는 2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낸 송이버섯 선물이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이날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프라자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머무는 시점에 김정은 위원장의 선물이 먼저 도착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수석은 "김 위원장이 선물한 송이버섯 2t(2000kg)이 오늘(20일) 새벽 5시 36분 성남 서울공항에 수송기편으로 도착했다"며 "송이버섯 2t은 아직 이산의 한을 풀지못한 미상봉 이산가족들에게 모두 나누어 보내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령자를 우선해 4000여명을 선정했고, 각각 송이버섯 500g씩을 추석 전에 받아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송이버섯 선물을 전할 이산가족들에게 "북한에서 마음을 담아 송이버섯을 보내왔습니다. 북녘 산천의 향기가 그대로 담겨 있습니다. 부모 형제를 그리는 이산가족들에게 조금이라도 위로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보고싶은 가족의 얼굴을 얼싸안을 날이 꼭 올 것입니다. 그날까지 건강하기 바랍니다"라고 인사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청와대는 "정부는 검사·검역 절차를 마치고 선물 발송을 위한 포장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지난 2000년과 2007년 열린 남북정상회담 이후 선물로 당시 회담 상대였던 김대중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에게도 각각 송이버섯을 선물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