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형 보며 배웠다"던 황희찬의 짜릿 데뷔골,함부르크 선두 견인

입력 2018.09.19 07:32

사진출처=함부르크 구단
대한민국 대표 공격수 황희찬(22)이 독일프로축구 2부 분데스리가 진출 두 경기 만에 데뷔골을 터뜨리며 소속팀 함부르크를 리그 1위로 끌어올렸다.
황희찬은 19일(한국시각) 독일 드레스덴의 DDV 슈타디온에서 열린 함부르크의 디나모 드레스덴과의 리그 원정에서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투입된 후 후반 22분 천금같은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의 1대0 승리를 이끌었다. 이 한골에 힘입어 함부르크는 승점 12점으로 그로이터퓌르트를 1점차로 밀어내고 첫 리그 선두에 올랐다.
황희찬은 후반 23분 상대 수비가 뒤꿈치로 패스한 공이 뒤로 흐르자 실수를 놓치지 않았다. 페널티박스 왼쪽 13m 거리, 지체없이 대포알같은 오른발 슈팅을 상대 골문 오른쪽 위로 꽂아넣었다. 스트라이커로서의 결정력을 보여주는 슈퍼골이었다.
함부르크 홈페이지 메인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내고, 벤투호 1기에서 맹활약한 후 돌아간 소속팀에서 불과 2경기만에 데뷔골을 쏘아올리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황희찬은 칠레전 직후 독일행을 앞두고 남다른 각오를 표한 바 있다. 러시아월드컵부터 아시안게임, 벤투호의 A매치 2연전까지 실패과 성공을 두루 경험하면서 정말 많은 것을 배웠다고 털어놨었다. "대표팀에 오면 손흥민 형 등 롤모델로 삼고 배울 점이 많은 선수들이 많다. 그들을 보면서 더 발전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나도 더 발전해서 나라에 기여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면서 "대표팀에서 짧다면 짧은 시간이지만 하나로 꼽을 수 없을 만큼 많은 것을 배웠다. 멘털, 기술, 경기에 임하는 자세 등 형들을 보면서 많이 배웠다. 소중한 경험이이었다"고 말했다. "함부르크라는 명문팀에서 책임감을 갖고 저를 위해서, 그리고 나라를 위해서 최선을 다해 많은 것들을 배워 나라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
돌아간 함부르크에서 황희찬이 짜릿한 슈퍼골로 약속을 지켰다. 경기 직후 황희찬은 믹스트존 인터뷰를 통해 데뷔골의 소감을 밝혔다. "나는 아주 행복하다. 우리는 중요한 게임에서 승리했다. 코치, 동료 및 스태프 모두에게 감사드린다"면서 "원했던 골을 넣었다. 한국에서부터 연습해온 득점장면이었다"고 말했다. "이골로 완벽한 스타트를 하게 됐다"며 기쁨을 표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