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vs 러·中 안보리서 충돌… 헤일리 "러시아, 대북제재 우릴 속였다"

입력 2018.09.19 03:01

[평양 南北정상회담]
러·중국 대사, 즉각 강력 반발

3차 남북 정상회담 개최 직전인 17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미국과 러시아·중국이 대북(對北) 제재 위반 문제를 놓고 충돌했다. 특히 중국과 러시아는 유엔군사령부 지위 문제까지 거론했다.

미국의 요구로 긴급 소집된 이날 회의에서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러시아가 북한이 불법으로 정유 제품을 획득하는 것을 돕고 있다"면서 "러시아가 지속적으로 대북 제재를 위반했다는 증거가 있다"고 했다. 미국은 러시아가 지난달 안보리에 제출한 '대북 제재 위원회 전문가 패널 보고서'에서 전문 패널을 압박해 자국이 연루된 대북 제재 위반 사항을 수정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헤일리는 러시아의 요구로 수정된 보고서를 '오염된 보고서'라고 했다. 그는 "러시아의 부패는 바이러스와 같다"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방해하고,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그 '질병(sickness)'이 안보리의 진정성과 효율성에까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17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미국의 요구로 긴급 소집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서 니키 헤일리(왼쪽) 유엔 주재 미국 대사와 바실리 네벤자(가운데) 러시아 대사, 마자오쉬(오른쪽) 중국 대사가 각각 발언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미국과 러시아·중국은 대북(對北) 제재 위반 문제를 놓고 설전을 벌이며 충돌했다. /AFP·AP 연합뉴스
헤일리는 "러시아가 왜 11차례나 대북 제재 결의에 찬성하고도 뒷걸음질을 쳤는지 이제 그 해답을 안다. 러시아는 (우리를) 속여왔고, 이제 덜미가 잡혔다"고 했다. 또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기에는 부적절한 타이밍"이라고 했다. 헤일리는 올해 불법적인 선박 환적 방식으로 북한에 정제유 제품을 제공한 사례가 최소 148건이고, 올 1~8월 북한에 유입된 정제유가 80만 배럴에 달한다고 했다. 이는 유엔의 제재 상한선인 연간 50만 배럴을 훨씬 초과하는 규모다.

러시아는 강하게 반발했다. 바실리 네벤자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는 "제재와 압박만으로 북한 핵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제재가 목적이 될 수 없고, 제재가 외교를 대신할 수는 없다"고 했다. 마자오쉬(馬朝旭) 중국 대사도 "힘에 의존하는 것은 재앙적인 결과 외에 아무것도 가져오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북한이 종전 선언을 요구하는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는 유엔사 지위 문제까지 꺼냈다. 마자오쉬 중국 대사는 "유엔사는 냉전 시대의 산물"이라며 "군사적 대결의 의미를 잔뜩 담고 있다"고 주장했다. 네벤자 대사는 남북이 공동으로 경의선 철도 북측 구간을 조사하려던 계획이 유엔사 불허로 무산된 것을 거론하며, "유엔사가 21세기 베를린 장벽이냐"고 했다. 유엔사는 1950년 7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창설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