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영광"…지코·에일리·김형석, 오늘(18일) 남북정상회담 방북

입력 2018.09.18 09:44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가수 지코, 에일리, 작곡가 김형석이 남북정상회담에 참석한다.
18일 오전 지코, 에일리, 김형석은 대중문화 예술인 명분으로 제3차 2018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역할을 하기 위해 북한 평양으로 떠난다. 선발대는 지난 16일 평양에 도착했으며 이날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해 각계 인사들이 방북한다.
김형석 작곡가는 외가가 실향민인 만큼 만찬석상에서 '우리의 소원은 통일', '아리랑' 등을 피아노로 연주한다.
김형석은 자신의 SNS를 통해 "곡을 새로 편곡해 피아노 연주를 하게 됐다. 음악을 통해 남과 북이 더 가까워질 수 있도록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 성공적인 회담이 되길 기원한다"라는 글을 남겼다
지코와 에일리는 각자 노래 두곡씩을 소화할 예정이다. 두 사람 모두 "2018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참여하게 돼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라며 "좋은 모습, 소임을 다 하고 오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임종석 청화대 비서실장은 지코, 에일리, 김형석에 대해 "세 분이 만드는 평화의 화음이 남북관계의 풍성한 가을을 그려낼 것으로 기대한다. 감동의 공연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18일까지 진행된다. 문화계 인사로는 유홍준 교수, 안도현 시인, 염무웅 겨레마른사전 남북 공동편찬사업회 이사장 등이 함께 한다.
jyn2011@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