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구하라 남친 A씨 “화해 불가능…오늘 경찰 조사받겠다”

입력 2018.09.17 14:26 | 수정 2018.09.17 16:01

구하라 남친 A씨, "이제 화해 불가능…오늘 경찰서 조사받겠다"
구하라의 디스패치 인터뷰 확인 후 경찰과 일정 조율 급거 상경 중-

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27)에게 폭행당한 것으로 알려진 남자친구 A씨(27)가 오늘(17일) 오후 9시 강남경찰서에 출두한다.

A씨는 경북 구미의 한 병원에서 만나 "오늘 오전까지 변호사와 지인들을 통해 구하라의 ‘잘못 인정’을 바탕으로 화해를 위해 노력했다"면서 "하지만 사건 발생 직후 ‘쌍방폭행’ ‘가택침입’ 등의 주장에 이어 거짓이 담겨있는 내용으로 인터넷 매체 ‘디스패치’와 인터뷰함에 따라 더 이상 화해는 무의미하다는 판단에 따라 경찰서에 출두해 모든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다.

구하라 전 남자친구는 17일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더 이상 화해는 없다. 경찰에서 모든 것을 밝히겠다”고 했다. /김대오기자
A씨는 또 디스패치에 제보하겠다는 취지의 메일을 보낸 것에 대해 "일방적 폭행을 당한 후 내 직업상 얼굴이 다친 상태에서 일을 할 수 없다는 것을 잘 알면서도 여러군데 상처를 낸 것에 대해 화가 나고, 분한 마음에 메일을 보낸 것은 사실"이라면서 "하지만 그래도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에 구하라의 이름도 밝히지 않은 채 단순히 ‘여자친구에게 폭행당했다’고만 경찰 신고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조금 더 반박할 내용이 없느냐"는 질문에 A씨는 "이런 진흙탕 싸움이 싫어 구하라의 전화를 기다리고 기다렸다. 또한 내 의사를 여러가지 방법으로 전달했고, 이에 대해 구하라가 ‘긍정적인 반응’을 내보이다가 돌변해 또 다시 언론플레이를 하는 것에 대해 안타깝다는 생각이 들 뿐"이라며 "어차피 이렇게 된 마당에 경찰조사를 통해 쌍방폭행이나 가택침입 등이 아니라는 점, 내가 그동안 참고 참았던 모든 진실 경찰에서 다 털어놓겠다"고 했다.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 얼굴 일부. 3~5cm 크기의 상처가 3개 이상이 있다. /김대오기자
실제로 지난 15일 A씨와의 단독 인터뷰가 조선닷컴에 게재된 후 구하라는 기자에게 직접 전화를 해서 "두 사람 정말 많이 사랑했다. 나에게도 이유는 있었고 고마운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법률적인 과정 이전에 두 사람이 만나서 해결하는 게 좋겠다"는 기자의 조언에 구하라도 "그렇게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구하라가 당초 선임한 변호사가 16일 사임하고, 17일 오전 법무법인 세종을 재선임함과 동시에 디스패치 보도가 이어지며, 두 사람의 치열한 법적 공방이 불가피해졌다.

A씨는 병원측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17일 오후 9시로 예정된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외출증을 받아 급히 서울로 이동 중이다.

구하라는 17일 인터넷 매체 디스패치와의 인터뷰에서 "남자 친구가 집안의 물건을 던지고 폭행했다"며 팔과 다리에 멍이 든 사진과 진단서 등을 공개했다.

17일 인터넷매체 ‘디스패치’를 통해 공개된 연예인 구하라의 팔과 손 모습. 곳곳에 멍이 들었다. /디스패치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경찰 "'폭행 논란' 구하라 남친, 오늘밤 9시 출석" 한동희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