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최현우·알리, 김형석·지코·에일리 이어 남북정상회담 수행원 합류" [공식입장]

  • OSEN
    입력 2018.09.17 11:16


    [OSEN=정지원 기자] 김형석, 에일리, 지코에 이어 마술사 최현우, 가수 알리가 3차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선정됐다.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은 17일 오전 11시 동대문 디자인플라자 메인 프레스센터에서 평양 정상회담 일정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청와대는 마술사 최현우와 가수 알리가 김형석, 지코, 에일리에 이어 특별수행원으로 합류했다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는 16일 작곡가 김형석, 가수 에일리, 지코가 3차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선정됐음을 밝혔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지코, 에일리 김형석에 대해 "세 분이 만들어내는 평화의 화음이 남북관계의 풍성한 가을을 그려낼 것으로 기대한다. 4월 평양 공연, 정상회담 만찬공연에 이어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감동의 공연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평양 남북정상회담 선발대는 16일 낮 12시 15분 평양에 도착했다. 3차 남북정상회담은 18일 진행된다. 

    이해찬, 정동영, 이정미, 이재용, 최태원, 구광모, 정의용, 서훈, 김현미, 구광모, 강경화, 송영무, 도종환 장관 등과 남북협력 사업 관련 기업대표 및 일반 수행원과 취재원을 포함해 200명이 참석한다./jeewonjeong@osen.co.kr

    [사진] OSEN DB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