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임창정 "아들만 넷, 딸 계속 시도중"

입력 2018.09.16 21:22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SBS '미운 우리 새끼'에 만능 엔터테이너 임창정이 스페셜 MC로 출격했다.
16일 방송한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연예계 대표 '다둥이 아빠' 임창정이 출연해 4형제의 아빠로의 육아 고충을 털어놨다.
임창정은 '아들 키우면서 가장 힘든 적은 언제냐'는 질문에 "그냥 나랑 꼭 닮은 그 애들이 내 아들들이라는게 너무 힘들다"고 항상 힘든 육아 일상을 공개했다.
김종국의 어머니는 깊이 공감하며 "그래도, 집은 안 무너졌죠?"라고 넌지시 물어봤고 임창정은 "붕괴 위기가 몇번 있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하늘은 평등하기 때문에 성별이 다 비슷하지 않느냐. 저에게도 언젠가 딸이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지금 계속 시도중"이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현재 임창정은 "제주도에 다 이사가서 가족들과 살고 있다"며 "서울에 집이 없다"고 말했다.
이날 '아들 넷'을 키우고 있는 임창정은 아들만 키우고 있는 김건모, 박수홍, 김종국의 어머니와 진한 동지애를 형성했다.
이런 가운데 임창정은 母벤져스를 위해 무반주로 즉석에서 '소주 한 잔'을 열창했다. 신동엽은 "박수홍 어머님에게 너 주량은 대결할 것도 못된다"고 말해 임창정의 도전 의식에 불을 붙였다. 박수홍 어머니는 "언제 한잔 하자"고 쿨하게 도전을 받아들여 웃음을 유발했다.
ly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