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시간1분39초...마라톤 세계신기록 세운 엘리우드 킵초게

입력 2018.09.16 20:00

케냐의 엘리우드 킵초게(Eliud Kipchoge·34)가 남자마라톤 최초로 2시간 1분대 기록을 세웠다.

킵초게는 16일(한국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2018 베를린 국제마라톤에서 42.195㎞를 2시간 1분 39초에 달렸다. 이는 2014년 같은 대회에서 데니스 키메토(케냐)가 세운 2시간 2분 57초의 기존 세계기록을 1분 18초 앞당긴 것이다.

2018 베를린 국제마라톤에서 2시간 1분 39초의 세계신기록으로 우승한 엘리우드 킵초게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AP연합
이날 경기에서 킵초게는 후반 17km 가량을 독주하며 압도적인 기량을 뽐냈다. 2위를 기록한 아모스 키프루토(케냐)의 기록은 2시간 6분 23초로 킵초게와 5분 가까운 차이가 있었다.

킵초게는 경기 후 국제육상경기연맹(IAAF)과 인터뷰에서 "무슨 말로 지금 기분을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레이스 내내 힘들었지만 내가 훈련해 온 시간을 믿었다. 나를 도와준 모든 사람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킵초게는 2003년 파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5000m에서 우승하며 주목받았다. 이후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동메달,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은메달을 따내고 2012년 마라톤에 입문했다.

그는 마라톤 선수로서 첫 대회인 2013년 베를린 마라톤에서 2시간 4분 05초를 기록하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는 2시간 8분 44초로 금메달을 따내기도 했다. 유명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는 ‘남자마라톤 2시간 돌파’를 목표로 킵초게에게 거액을 투자하기도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