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허영란 "친오빠 졸음운전 차에 치여 사망, 시비 아냐…가슴 찢어진다"

입력 2018.09.15 11:20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배우 허영란이 친오빠를 잃은 슬픔을 드러냈다.
14일 허영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친오빠 사망 관련 잘못된 사실을 바로 잡았다.
허영란은 "아빠 대신 우리 집의 가장이자 내 오빠이자 내 친구. 우리 오빠의 갑작스런 죽음 앞에 우리 가족들은 지금 너무 가슴이 찢어지고 있네요"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시비로 싸우다 졸음 운전한 차에 치인 게 아니라, 도로를 달리던 중 앞 화물차에서 뭐가 떨어져서 확인하려고 갓 길에 세우고 확인하는데 4.5톤 차량의 졸음 운전으로 울 오빠는 두개골이 떨어져 나갈 정도로 시신이 훼손되서 마지막 얼굴도 못보고 있어요"라며 "그런데 뉴스에는 시비가 붙었다고? 어떻게 이런 일이 저희 가족들에게 생긴 건지"라며 사고 정황을 설명했다.
허영란은 "당장이라도 웃으면서 올 거 같은데 너무 보고싶고 목소리도 듣고싶고 오빠의 온기를 느끼고싶다. 동생아 사랑해~ 이말을 듣고싶다"며 "오빠 보고싶어 미안했어"라며 참담한 심경을 밝혔다.
한편 지난 13일 자정 대전 경부고속도로 비룡분기점 인근에서 58살 박모씨가 몰던 4.5t 화물차가 갓 길에 정차한 1t 화물차와 25t 화물차(드레일러)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로 1t 화물차 운전자 허모씨(42)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피해자 허 씨는 허영란의 친오빠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사고를 낸 화물차 운전자가 졸음운전을 한 것으로 보고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anjee85@sportschosun.com
이하 허영란 글 전문
아빠 대신 우리집의 가장이자..내 오빠이자 내친구. 울 오빠의 갑작스런 죽음앞에 우리 가족들은 지금 너무 가슴이 찢어지고 있네요.
시비로 싸우다 졸음운전한 차에 치인게 아니라, 도로를 달리던중 앞 화물차에서 뭐가 떨어져서 확인하려고 갓길에 세우고 확인하는데 4.5톤차량의 졸음운전으로 울 오빠는 두개골이 떨어져나갈정도로 시신이 훼손되서 마지막 얼굴도 못보고있어요..ㅜ 그런데 뉴스에는 시비가붙었다고? 어떻게 이런일이 저희 가족들에게 생긴건지..너무 착하고..어떻게든 엄마동생들 원하는거 해주려고 노력한 우리오빠.
죽어라 일만하다 간이 안좋아져서 최대한 좋은게 좋은거라고 넘기면서 피곤해도 책임감 때문에 날짜 상관없이 짜여진 스케줄 맞춰주려고 동료들 응원하면서 걱정했던 울오빠가 왜 이런 일을 당하게 된건지..아직 이 세상에 없기엔 너무 어린 나이인데..앞으로의 미래에 대해 희망을 품고 더 열심히 살아가려고 했는데..왜? 하필 우리 오빠냐구!! 나쁜짓하면서 잘먹고 잘사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데..실감이 안난다..
당장이라도 웃으면서 올거 같은데..너무 보고싶고..목소리도 듣고싶고..오빠의 온기를 느끼고싶다.. 동생아 사랑해~ 이말을 듣고싶다.. 나한테 뭐든 줘도 안아깝다던 우리오빠. 매장 2호점 생긴다고 기뻐하면서 정말 멋지게 꾸며줄게! 너 맘고생 안하고 편하게 먹고살 수 있게 해줄게! 걱정하지마! 내년엔 세종에 다모여서 같이살자! 라고 했던 우리오빠..이렇게 한순간에 이별하게 될 줄이야..오빠 보고싶어..미안했어..고마웠어..정말 울오빠 사랑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