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돌아왔다" 감바 오사카 감독의 믿음

입력 2018.09.15 10:14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칠레의 평가전이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황의조 수원=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8.09.11/
"황의조가 돌아왔다."
미야모토 쓰네야스 감바 오사카(일본) 감독이 믿음을 드러냈다.
감바 오사카는 15일 일본 고베의 노에비어 스타디움에서 빗셀 고베와 2018년 J리그1(1부) 원정 경기를 펼친다.
반등이 필요하다. 감바 오사카는 올 시즌 리그 25경기에서 6승6무13패(승점 24)를 기록하며 18개 팀 가운데 17위에 머물러 있다. 강등권이다.
위기 속 '천군만마'가 돌아왔다. 바로 주포 황의조다.
황의조는 한 달여 만에 팀에 합류했다. 그는 태극마크를 달고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 참가했다. 돌아온 뒤에는 9월 A매치 2연전에 나섰다.
감바 오사카 입장에서 황의조의 합류는 매우 큰 힘이다. 그는 올 시즌 리그에서만 9골을 넣었다.
미야모토 쓰네야스 감독은 구단과의 인터뷰에서 "황의조가 돌아왔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구단 역시 자체 콘텐트에서 '아시안게임에서 득점왕에 오른 황의조가 만드는 시너지 효과가 중요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팀에 돌아온 황의조는 14일 일본 언론 닛칸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조금 힘들지만 컨디션은 괜찮다. 팀이 어려운 상황이다. 최선을 다해 싸워 잔류에 힘을 보태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 매체는 '한국을 아시안게임 정상에 올린 황의조가 강등권에 처한 감바 오사카를 구한다'고 보도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