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L 일대 평화수역화… 남북 입장차, 합의못해

조선일보
  • 전현석 기자
    입력 2018.09.15 03:00

    해상사격 금지구역 설정키로

    남북은 13~14일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17시간 동안 군사 실무회담을 열고 비무장지대(DMZ) GP(감시초소) 시범 철수, DMZ 공동 유해 발굴,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에 대해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무력충돌 예방 차원에서 DMZ 비행금지구역을 확장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양측은 서해 평화수역 설치 문제를 협의했으나, 서해 북방한계선(NLL)에 대한 입장 차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에 합의한 사항은 18~20일 남북 정상회담에서 구체적인 이행 시기와 방법 등이 함께 발표될 것"이라고 했다.

    남북은 지난 6월 장성급 군사회담에 이어 NLL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조성하는 문제를 논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남북 공동어로구역 등과 관련해 우리 측은 NLL을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는 반면, 북한은 예전처럼 NLL을 인정 못 하겠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남북은 서해 평화수역과 관련해 정상회담 직전까지 협의를 계속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우발적 충돌방지 차원에서 서해 NLL 근처에 해상사격 금지구역을 설정하는 데는 원칙적으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DMZ GP 철수의 경우 남북은 양측 GP 사이 거리가 1㎞ 이내인 곳부터 철수하는 데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도 금강산 아래쪽 369 GP의 경우 북한 GP와 약 580m 떨어져 있는데, 이곳이 우선 철수 대상으로 거론된다.

    DMZ 공동 유해 발굴 지역은 철원 지역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철원은 백마고지전투, 저격능선전투 등 6·25 당시 양측이 치열한 전투를 벌인 곳이다. 평야지대여서 유해 발굴을 위한 지뢰 제거 시 장비·인력 투입이 쉽다. 궁예 도성 공동 발굴, GP 철수도 함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JSA 비무장화의 경우 경비 병력이 무장하지 않는 방안이 유력하다.

    남북은 또 DMZ 비행금지구역을 확장하는 데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군사분계선(MDL)을 기준으로 각각 5마일(8㎞)을 비행금지구역으로 정했는데 이를 수십㎞까지 확대하겠다는 내용이다. 정부 소식통은 "전투기, 무인 정찰기 등 활동을 제한해 우발적 무력충돌을 막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