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포레스트’ 신동엽, 기자들 앞에서 여학생 구하고 영웅됐다

  • OSEN
    입력 2018.09.14 23:36


    [OSEN=지민경 기자] ‘빅포레스트’ 신동엽이 여학생을 구하고 영웅이 됐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빅포레스트’에서는 학생들을 가르치게 된 동엽(신동엽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상훈(정상훈 분)은 동엽에게 같이 일자리라도 찾아보자고 말했고 나쁜 이미지를 회복하기 위해 상훈은 관계 개선 대화법을 가르치는 방과후 수업 재능기부를 제안했다. 상훈은 이미지 반전을 위해 기자들까지 불렀고 동엽은 문제아 학생들을 맡게 됐다.

    동엽은 학생들이 하고 싶은 대로 하게 해준 후 기자들 앞에서만 잘해달라고 부탁했다. 담배 피는 학생들에게는 담배를 안 들키고 피는 법을 전수해주고 2층에서 뛰어내리려던 여학생을 기자들 앞에서 얼떨결에 구해 영웅이 됐다. /mk3244@osen.co.kr

    [사진] ‘빅포레스트’ 방송화면 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