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루홈런 김강민 "실투였고, 운이 좋았다. 작은 운동장이 도움됐다"

입력 2018.09.14 22:17

◇SK 와이번스 김강민.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08.04/
SK 와이번스가 한화 이글스 와의 2, 3위 맞대결에서 압도적 우위를 과시했다. SK는 14일 청주구장에서 열린 한화와의 원정경기에서 선발 김광현의 역투와 김강민의 만루포를 앞세워 7대5로 이겼다.
2위 SK는 3위 한화와의 승차를 3.5게임 차로 넉넉하게 벌렸다. SK는 5연승을 내달렸고, 한화는 최근 2연패, 청주경기 4연패(8월 9일 넥센전 이후)가 됐다.
김광현은 6이닝 동안 80개의 볼을 던지며 4안타 7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시즌 10승(6패) 고지를 밟았다. 팔꿈치 수술 이후 복귀 해에 두자릿 수 승수를 채웠다. 김광현은 2회 2사 2루에서 8번 최재훈에게 1타점 적시타를 내준 것을 제외하고는 이렇다할 위기가 없었다.
SK 타선은 한화의 영건 선발 김성훈(20)을 상대로 노련함을 과시했다. 1회 이재원의 적시타로 1점, 1-1로 팽팽하던 4회초에는 무사 2,3루에서 8번 김성현의 땅볼때 야수선택으로 2-1, 이후 9번 김재현의 내야땅볼로 추가점을 뽑았다.
3-1로 앞선 5회에는 1사만루에서 7번 김강민이 중월 만루홈런을 때려냈다. 김강민의 개인통산 3번째이자 올시즌 두번째 만루홈런이었다. 김강민은 시즌 10호로 활짝 웃었다.
경기후 김강민은 "올해 1군에 늦게 합류하게 되면서 두자릿 수 홈런은 생각하지 않았는데 운 좋게 홈런이 많이 나오고 있어 기쁘다. 순위 경쟁을 하고 있는 팀과의 승부이기에 타석에서 더 집중하고자 했다. 안타나 희생플라이를 생각하고 타석에 들어섰는데 실투가 잘 맞았고, 운동장이 작다보니 운좋게 담장을 넘어간 것 같다. 시즌 마지막까지 좋은 흐름을 이어가면서 팀에 더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화는 7회 하주석의 3점홈런, 8회 김태균의 1타점 적시타로 추격했지만 뒷심이 부족했다.
청주=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