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쐐기 투런에 6타점' 나성범 "개인 최다타점 타이기록? 몰랐다"

입력 2018.09.14 22:15

사진제공=NC 다이노스
최근 주춤했던 NC 다이노스 나성범이 다시 살아났다.
나성범은 14일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 3번-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4안타(1홈런) 6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하며 팀의 7대3 승리를 이끌었다.
사실 팀이 5연승을 하는 동안 나성범은 팀 간판에 어울리지 않는 타격을 보여줬다. 5경기 동안 20타수 4안타-타율 2할에 머물렀다. 시즌 타율이 3할1푼4리인 것을 보면 그가 얼마나 부진했는지 가늠할 수 있다.
하지만 나성범의 슬럼프는 오래가지 않았다.
이날 나성범은 1회 좌전 안타, 2회 2타점 우전 적시타를 때렸고 4회는 포수실책으로 출루했다. 그리고 6회 2사 1루에서 상대 세번째 투수 이승호의 3구 142㎞ 패스트볼을 공략해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시즌 21호 2점 아치를 그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8회에도 나성범의 방망이는 멈추지 않았다. 2사 1,3루에서 상대 투수 윤영삼을 공략해 2타점 2루타를 때려냈다. 전 타석 출루, 나성범다운 만점 활약이었다.
유영준 감독대행은 경기 전 나성범에 대해 "요즘 타석에서 좀 급하게 덤벼드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타이밍도 잘 안맞고 있다. 느긋하게 하라고 말해줬다"면서도 "나성범이니까 걱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NC의 간판타자이자 가장 꾸준한 타자가 바로 나성범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나성범은 14일 경기에서 그 믿음에 완벽히 보답했다.
경기 후 나성범은 "팀이 6연승을 해서 기쁘다. 앞에 5연승까지는 팀에 내가 큰 보탬이 되지 못했다고 생각한다"며 "좋은 분위기를 계속 이어나가기 위해 팀원들이 모두 노력했다"고 했다.
이어 2015년 기록한 개인 한 경기 최다타점 타이인 6타점을 한 것에 대해서는 "몰랐다. 찬스 상황에서 점수를 내기 위해서 앞에 경기보다 조금 더 집중했던 것이 좋은 결과 만든 것 같다"며 "남은 경기 모든 팀원들과 하나된 마음으로 더욱 좋은 경기 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창원=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