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조인성, 세기의 미남 8위에 大충격 "교만했다"

입력 2018.09.14 21:16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조인성이 '세기의 미남' 8위라는 말에 충격을 받았다.
14일 밤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는 영화 '안시성'의 배우 조인성, 남주혁, 배성우, 엄태구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조인성은 '세기의 미남스타'에서 몇 위를 했을 거 같냐는 질문에 "내 위에 (정)우성 형이 있다고 하면 2~3위 정도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8위라는 말에 충격을 받은 듯 고개만 끄덕였다.
이에 리포터 김태진은 "생각보다 충격이 있어 보인다"며 놀렸고, 배성우는 웃음을 터뜨렸다.
조인성은 "잠깐 교만했던 거 같다. 아직 많이 부족한데 좀 더 노력하겠다. 발전하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 우성이 형이 말했다. 잘생긴 게 최고라고. 나도 그 길을 따라가 보겠다"며 갑자기 겸손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배성우는 "더 잘생긴 배우가 되도록 해라"라며 "충격이 굉장히 크다"며 계속 놀렸다. 결국 조인성은 "인터뷰 못 할 거 같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