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남자친구, 유명배우 닮은꼴 헤어디자이너…"방송 동반 출연"

입력 2018.09.14 16:00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그룹 카라 출신의 구하라가 남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사건 당시 상황에 대한 보도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14일 매체 '디스패치'는 구하라의 남자친구 A씨에 대한 설명과 함께, 폭행 사건 당시 상황에 대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동갑내기인 구하라와 A씨는 올해 한 뷰티 프로그램에 동반 출연했고, 뷰티, 헤어 등 공통된 관심사를 바탕으로 가까워졌다고. 특히 헤어 디자이너인 A씨는 인기 배우와 닮은꼴의 외모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술을 마신 후 13일 새벽 구하라의 논현동 자택에 찾아가 직접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갔다. A씨는 자고 있던 구하라를 발로 차서 깨웠고 집에 있는 집기들도 집어던졌다고 한다. 이후 구하라와 A씨는 말싸움을 하다 감정이 격해서 몸싸움을 했고, 이로 인해 A씨의 얼굴에는 상처가 났고, 구하랑의 몸에는 멍이 들었다고 한다. 이어 A씨가 구하라의 집 밖으로 나가 "여자친구에게 일방적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고.
경찰이 출동하자 A씨는 구하라에게 맞았다며 상처를 보여줬고, 구하라는 "A씨가 집에 무단으로 침입했고 물건까지 부쉈다. 나도 맞아서 멍이 들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구하라를 소환해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구하라와 남자친구 A씨 모두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어 소환 일정을 미루고 있다. 14일 전까지 일정 조율이 되지 않으면 출석요구서를 발송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런 상황에서 사건 당시 상황을 담은 CCTV 영상까지 공개됐다. '채널A' 측은 구하라의 뉴스를 전하면서, 사건 당일 경찰이 구하라 자택에 출동한 CCTV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경찰은 A씨 신고에 따라 현장에 출동해 구하라의 집 주변을 수색하는 모습이다. 이내 이들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구하라 자택 내부로 들어선다. CCTV에는 구하라의 모습은 등장하지 않았다.
한편 구하라는 최근 JTBC4 '마이 매드 뷰티 다이어리', 올리브 '서울메이트' 등에 출연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