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9·11테러, 정의는 쉽고 현실은 어렵다

입력 2018.09.15 03:00

[魚友야담]

어수웅·주말뉴스부장
"테러는 절대로 우리를, 그리고 우리 삶을 바꿀 수 없다."

미국 9·11 테러 17주기를 맞아 오바마 전 대통령이 발표한 성명의 마지막 문장입니다. 테러리즘은 물리적 피해가 아니라 공포로 상황을 바꾸려는 군사전략입니다. 한마디로 공포가 무기죠. 테러범이 실제로 가진 시시한 힘과 그 힘이 유발하는 거대한 공포 사이의 불균형은 믿기 어려울 정도로 큽니다.

유발 하라리의 새 책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에는 이런 대목이 있습니다. "2001년 9월 11일 이래, 테러는 유럽에서 1년에 50명, 미국에서 10명, 중국에서 약 7명의 목숨을 가져갔다. 반면 교통사고로 숨지는 사람은 매년 유럽에서 8만명, 미국에서 4만명, 중국에서 27만명이다. 당뇨로 숨지는 사람은 매년 전 세계에서 350만명…."

테러 희생자의 수치 자체는 보잘것 없죠. 하지만 우리는 주지하다시피, 설탕이나 교통사고보다 테러를 더 두려워합니다.

영국 SF 옴니버스 드라마에 '블랙 미러'가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첫 편은 신종 테러로 시작합니다. 새벽에 총리가 긴급 보고를 받죠. 여왕이 가장 아끼는 공주의 납치. 총리는 이성을 잃지 않은 목소리로 묻습니다. 그들이 원하는 게 뭐야. 돈인가, IS 테러범들의 석방이야? 요구 사항은 상식을 초월합니다. 차마 글로 옮기기 어려운, 총리의 영혼을 파괴하는 요구였죠. 상대는 돼지. 오후 4시에 영국 전역으로 생중계하라는 조건과 함께.

이제 총리가 이성을 잃습니다. 언론 통제해, 당장 놈을 잡아. 하지만 21세기잖습니까. 테러범이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은 산술급수가 아니라 기하급수의 속도로 확산됩니다. 대역 배우 아이디어, 은신처 급습이 모두 실패하고, 오후 4시가 다가오죠. 총리는 여론에 굴복합니다. 테러범의 요구가 관철된 뒤, 공주는 풀려나고 총리의 지지율은 오릅니다. 하지만 총리와 총리 아내, 그리고 이를 지켜본 영국 국민의 영혼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우리는 테러에 취약한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오바마의 선언과 다짐은 정의롭죠. 하지만 현실은 생각보다 쉽지 않습니다. 이 주제를 다루려면 별도의 지면이 필요하겠지만, 분명한 건 있습니다. 테러범의 도발에 잘못된 방식으로 대응하면, 우리는 결국 패배합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