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에 맞았다" 남친이 경찰 신고

조선일보
  • 김승현 기자
    입력 2018.09.14 03:00

    이별통보에 폭력 휘두른 혐의, 구씨 "쌍방 폭행"… 조사 착수

    구하라

    걸 그룹 '카라' 출신의 가수 구하라(27·사진)씨가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3일 "한 남성으로부터 '구씨에게 구타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고자인 A(27)씨는 헤어디자이너로 구씨의 남자 친구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3일 오전 0시 30분쯤 구씨가 사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빌라에서 말다툼 도중 구씨로부터 폭행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건 직후 A씨는 112로 신고했다. 경찰은 "아직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지만 파출소 직원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는 구씨가 '일방 폭행이 아닌 쌍방 폭행'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두 사람을 경찰서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구씨의 소속사 측은 "현재 구씨가 스케줄이 없어 휴식을 취하는 중이라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며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구씨는 지난 5일에도 '약을 먹고 자살 시도를 해 병원에 입원해 있다'는 내용의 지라시(사설 정보지)가 돌면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당시 소속사는 "수면 장애를 오래 앓아 온 구씨가 치료용으로 처방받은 약을 먹고 깨어나지 못해 병원에 잠시 입원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