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대통령 관저, 사적 지정 예고

조선일보
입력 2018.09.14 03:00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관저'
/문화재청

6·25 전쟁 당시 이승만 대통령이 생활했던 부산 관저가 국가지정문화재인 사적이 된다. 문화재청은 13일 부산시 서구 부민동의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관저'〈사진〉를 사적으로 지정 예고했다. 1926년 경남 도지사 관사로 지어졌으며 일본식과 서양식이 절충된 2층 건물이다. 1950년 8~9월, 1951년 1월~1953년 8월 부산이 임시수도였을 때 대통령 관저로 쓰였고, 1984년 임시수도 기념관이 됐다.

문화재청은 또 '천주교 광주대교구청 본관' '천주교 광주대교구청 헨리관' '천주교 광주대교구청 식당동'을 문화재로 등록하고, '동국대학교 석조전(명진관)' '충남대학교 구 문리과대학'을 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