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평일 경기시간 30분 늦췄다, 저녁 7시반 스타트

  • 뉴시스
    입력 2018.09.13 13:32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우승 차지한 서울 SK
    2018~2019시즌을 앞둔 프로농구가 평일 경기 시간을 종전보다 30분 늦췄다.

    남자 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은 13일 "경기 개시 시간을 평일 오후 7시30분, 주말 오후 3시와 5시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평일 경기 시간을 종전보다 30분 늦춘 것이다. 보다 많은 팬들이 일과를 마치고 여유 있게 경기장을 찾을 수 있도록 편의성을 고려했다.

    다음달 13일 서울 SK-원주 DB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6개월 장정에 돌입하는 2018~2019시즌은 정규리그는 내년 3월19일까지 열린다. 팀당 54경기, 총 270경기를 소화한다.12월31일 오후 10시에 시작해 새해를 농구장에서 맞이하는 '농구영신 매치'는 창원에서 열린다. 창원 LG-부산 KT의 경기로 확정됐다.

    전주 KCC는 제2연고지 군산에서 총 6차례 경기를 한다. 올스타전은 내년 1월20일 열릴 예정이다. 장소는 미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