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공원 북측순환로, 정비 끝내고 개방

입력 2018.09.13 11:25

남산공원 북측순환로 탄성포장길 3.3km 전 구간이 4개월간의 정비를 마치고 15일 전면 개방된다.

남산공원의 대표 산책길인 북측순환로(국립극장~남산케이블카)는 조성된 지 11년째 접어들면서 상당부분 노후화 및 도로 파손이 진행돼 지난 5월부터 전 구간(연장 3.3km)을 정비했다. 훼손된 탄성포장은 칼라아스콘과 천연 황토(일부 구간)로 교체 완료했다.


정비를 끝낸 남산공원 북측순환로. /서울시 제공
북측순환로 끝 지점(매표소)에서 단절된 기존의 시각장애인 유도블록은 남측순환로까지 연결되도록 연장하고, 새로 교체했다. 특히, 시각장애인협회 중구지회와의 사전 협의를 통해 문제점을 파악하고 이를 보완해 시각장애인뿐 아니라 누구나 안전하게 남산공원을 산책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석호정(국궁장)과 남산 소나무 힐링숲 인근에는 서울시에서 보기 드물게 맨발로 걸을 수 있는 천연 황톳길(215m)을 조성했다. 세족장과 신발장 등을 설치해 황톳길을 걸으며 남산에서 힐링을 체험한 이용객이 간단히 발을 씻을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