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초선 일부 "'당협위원장 자진 사퇴'"…일부는 "시기상조" 반대발

입력 2018.09.12 23:59

지난 6월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초선의원 모임에서 참석 의원들이 회의시작을 기다리며 환담하고 있다./남강호 기자
자유한국당의 일부 초선의원들이 당의 혁신을 위해 당협위원장직을 자진 사퇴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 초선의원 20여 명은 12일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회의를 열고 당협위원장직 자진 사퇴 방안을 논의해, 이 중 10명 내외가 사퇴할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차기 총선에서 공천 가능성이 높은 초선 의원들부터 당협위원장 직을 사퇴함으로써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의 인적 쇄신 작업에 힘을 실어주겠다는 취지를 내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 비대위는 이미 지난 9일에 다음 달 당무감사를 하겠다고 예고해 인적쇄신의 신호탄을 쏘았다. 연말에 당무감사 결과가 나오면 대대적인 당협위원장 물갈이를 통한 인적 청산과 조직 쇄신이 이뤄질 수 있다.

초선 모임의 간사를 맡고있는 이양수 의원은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당협위원장 자진사퇴 서명작업을 주도하는 김성태(비례)·김성원 의원이 취지를 설명하며 의원들의 의견을 구해, (자진사퇴) 서명에 동참할 의원은 개별적으로 서명하기로 결론 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료 의원을 상대로 한 서명작업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했다.

다른 의원도 "초선이 거취를 먼저 정리할 경우 김 위원장이 보수 몰락의 원인에 책임이 있는 인물들을 정리하기가 훨씬 수월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일부 의원들은 "당의 개혁과 관련한 비대위의 큰 그림이 그려진 후 자진사퇴를 해도 늦지 않다"며 자진 사퇴 움직임에 반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모임에 참석했던 한 참석자는 또 다른 매체와의 통화에서 "국정감사와 정기국회를 앞둔 상황에서 시기상조라는 의견도 있고, 당내 기득권을 어디서부터 어떻게 내려놓을지 시간을 두고 심도 있는 논의를 하자는 의견도 나왔다"며 "결론을 내리지 못해 다음에 다시 만나기로 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