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응원vs악플"…정유미, '82년생 김지영' 출연 확정→때아닌 설전

입력 2018.09.12 19:55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SNS에 악플까지 쏟아졌다. 반면 그를 응원하는 글들도 이어졌다.
배우 정유미가 베스트셀러 원작을 영화화하는 '82년생 김지영'에 출연을 확정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의 때아닌 설전이 벌어졌다.
'82년생 김지영'은 어느 날 갑자기 자신의 친정 엄마, 언니 등으로 빙의 된 증상을 보이는 지극히 평범한 30대 여성 김지영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정유미는 극 중 나와 내 주변 누구라도 대입시킬 수 있을 만큼 평범하지만, 또 한편 결코 평범하다 치부할 수 없는 삶을 살아온 인물 김지영을 연기할 예정.
그러나 '82년생 김지영'에 정유미가 캐스팅 된 것을 두고 네티즌들의 때아닌 설전이 벌어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82년생 김지영'이 페미니즘 성향을 지닌 책이라며 비판을 제기하고 있기 때문.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정유미 캐스팅 관련 기사에 악플을 다는 것도 모자라 개인 SNS 계정에 악플을 남기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같은 일은 처음이 아니다. 앞서 레드벨벳 아이린과 소녀시대 수영이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다고 밝히자, '페미니스트 아니냐'라며 도 넘은 비난을 받기도 했다.
그리고 이는 정유미에게도 이어진 것. 그가 출연을 확정 뿐, 영화가 제작도 되기 전 그를 향한 비난이 안타까울 따름이다.
'82년생 김지영'은 내년 상반기 크랭크인 예정이다. 제작 단계에서부터 큰 이슈몰이를 시작한 가운데 '82년생 김지영' 속 김지영으로 분할 정유미의 모습은 어떨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anjee85@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