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건강 상태 최악에 빵집 폐업…눈물이 왈칵"[전문]

입력 2018.09.12 13:52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건강상태 악화로 운영 중인 베이커리 문을 닫는다.
조민아는 12일 자신의 SNS에 "제 홍대 조민아 베이커리 매장 운영이 두 달 남았네요"라며 "정신 없이 보내서 잊고 있었다고 생각했는데 문득 외로워지거나 이따금씩 눈물이 왈칵 쏟아지는걸 보니 5년의 시간이 결코 짧진 않았나봅니다"라고 운영 종료까지 2달 남았음을 알렸다. 이어 "현재 건강상태가 최악이라 돌아올 약속을 할 순 없지만 떠나기 전까진 제 있는 힘껏 건강하고 맛있는 행복을 위해 지금까지처럼 최선을 다할게요"라고 안 좋은 몸상태가 그 이유임을 덧붙였다.
조민아는 "끝까지 함께해요, 우리"라며 "늘 감사했고, 사랑합니다"라고 인사했다.
한편 조민아는 1995년 KBS 'TV는 사랑을 싣고'로 데뷔, 2001년 걸그룹 쥬얼리 멤버로 활발한 가수 활동을 펼쳤다. 이후 배우로도 활동했지만, 2013년부터는 베이커리를 오픈해 운영해왔다.
<이하 조민아 심경 전문>
제 홍대 조민아아뜰리에 매장 운영이 두 달 남았네요..^^
바나나푸딩 전국 택배서비스를 하며 정신없이 보내서 잊고있었다고 생각했는데 문득 외로워지거나 이따금씩 눈물이 왈칵 쏟아지는걸 보니 5년의 시간이 결코 짧진 않았나봅니다.
현재 건강상태가 최악이라 돌아올 약속을 할 순 없지만 떠나기 전까진 제 있는 힘껏 건강하고 맛있는 행복을 위해 지금까지처럼 최선을 다할게요.
끝까지.. 함께해요, 우리. 늘 감사했고, 사랑합니다.
ly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