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공동연락사무소 14일 개소…통일차관이 소장 겸직

입력 2018.09.12 10:53

경기도 파주시 서부전선 비무장지대(DMZ) 뒤로 보이는 개성공단 일대. /연합뉴스
개성공단에 들어서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14일 문을 열고 곧바로 가동에 들어간다. 초대 소장은 우리 측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북한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부위원장이 맡는다.

통일부는 12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14일 오전 10시 30분에 연락사무소 청사 정문 앞에서 남북 공동 주관으로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제, 함께 나아갑시다'를 슬로건으로 하는 개소식에는 우리측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국회, 정부, 학계, 시민단체 인사가 참석하며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과 부문별 회담대표들이 참석한다. 조 장관과 리선권은 개소식에서 연락사무소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에 서명하고 교환할 예정이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개성공단 내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로 사용됐던 4층 건물에 들어선다. 판문점선언에서 연락사무소를 개성지역에 설치하기로 한 뒤 후속 고위급회담에서 '개성공단 내'에 설치하기로 합의가 이뤄졌다.

개소식이 끝나면 공동연락사무소는 바로 업무를 시작한다. 통일부는 ▲교섭·연락 ▲당국간 회담·협의 ▲민간교류 지원 ▲왕래 인원 편의 보장 등의 기능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측 소장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겸직한다. 소장은 남북 사이에 주1회 열리는 정례회의와 필요한 협의 등을 진행하며 상시교섭대표로서의 역할을 하게 된다. 북측은 조평통 부위원장이 소장을 겸직할 것이라고 남측에 통보해왔다. 올해 들어 고위급회담에 대표단 일원으로 나왔던 전종수 부위원장이나 박용일 부위원장 등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앞으로 연락사무소는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 및 평화정착을 위한 상시적 협의·소통 채널로 정착해나갈 것"이라며 "24시간 365일 소통을 통해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의의 진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당초 8월 중 연락사무소 개소를 목표로 개보수 작업을 진행하고 구성·운영을 위한 합의안을 준비해왔으나 지난달 24일(현지 시각)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전격적인 방북 취소로 미북관계가 악화되자 개소 시점을 9월로 늦췄다. 지난 5일 방북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사절단은 남북연락사무소 개소와 관련해 "남북정상회담 개최 이전에 개소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