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표 디자이너 정욱준, 파리 컬렉션 10년 들여다보니

입력 2018.09.10 17:00

준지, 한남동에 컨테이너 형태 팝업스토어 개장
英 스포츠 브랜드 엄브로 협업 및 여성 컬렉션 선봬

준지(Juun.J) 한남 팝업스토어 전경, 네온사인 아티스트 윤여준과 협업해 옷을 전시했다./삼성물산 패션부문 제공
정욱준 디자이너의 패션 브랜드 준지(Juun.J)가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팝업스토어를 열었다. 팝업스토어는 준지를 대표하는 색인 블랙과 18F/W 시즌 준지의 시그니처 컬러인 형광(Neon) 색으로 구성했으며, 네온사인 아티스트 윤여준 작가와의 협업으로 만든 아트워크를 전시했다.

이번 팝업스토어에서는 지난 10여 년간 파리 컬렉션을 통해 보여준 작품부터 상업적인 라인까지, 준지의 모든 아이템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또 내년 봄부터 전개하는 여성 제품도 확인할 수 있다.

2017 F/W 파리 컬렉션에서 처음 여성복을 보인 준지는 이번 팝업스토어에서 트렌치코트, 항공점퍼(MA1) 등 100여 개 여성 제품을 선보인다. 이를 통해 여성 제품군을 확대, 향후 남성복과 라이프스타일을 아우르는 메가 브랜드로 성장한다는 방침이다.

준지 한남 팝업스토어 매장 전경./삼성물산 패션부문 제공
이와 함께 영국의 정통 스포츠 브랜드 엄브로(UMBRO)와 협업한 캡슐 컬렉션을 공개한다. 드릴탑, 맨투맨 등 의류와 용품을 포함해 30개 스타일로 구성됐다.

한편, 준지는 2007년부터 파리 남성 컬렉션을 통해 ‘클래식의 재해석(Diversion of Classic)’을 주제로 한 의상을 출품하고 있다. 2013년 파리 의상 조합 정회원으로 추대됐으며, 2016년에는 피렌체에서 열리는 남성복 박람회 피티워모의 게스트 디자이너로 초대됐다. 미국, 중국, 캐나다, 이탈리아, 영국 등 전 세계 24개국 100여 개 매장에서 판매되고 있다.

준지 한남 팝업스토어 외관, 컨테이너 형태로 이목을 끈다./삼성물산 패션부문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