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靑, 북한 석탄 의심정보 전달 13일 후에야 회의 개최"

입력 2018.09.10 10:26

심재철<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은 10일 "청와대가 북한산 석탄 반입 의심정보가 관세청에 전달된 지 13일 후에야 안보실 주재회의가 열렸다"고 주장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인 심 의원은 통일부·해양수산부·해양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국가정보원과 외교부를 통해 관세청에 스카이엔젤호와 리치글로리호 관련 북한산 석탄 의심정보가 처음 전달된 것은 각각 지난해 10월 3일과 11일이었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13일이나 지나서야 청와대 안보실 주재의 회의가 개최돼 늑장대응을 했다"며 "북한산 석탄 관련 의심정보가 입수된 지난해 10월과 11월에는 관련 회의가 3번 개최됐지만, 관세청이 북한산 석탄으로 내부적으로 결론을 내리고 검찰에 수사지휘를 건의한 올해 2월부터 관련자의 자백으로 혐의사실을 확정한 7월까지 청와대는 관련 대책회의를 열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그동안 회의에서도 별다른 조치 및 대책이 나오지 않았다는 것은 문재인정부가 북한산 석탄 반입을 막을 의지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