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대남매체 "문 정부 소득주도성장론은 허황, 경제 살리려면 경협 나서야"

입력 2018.09.07 11:20 | 수정 2018.09.07 11:22

"일자리문제 해결 표방한 現당국, 최악의 고용쇼크∙양극화 초래"

북한 매체가 7일 문재인정부의 소득주도성장정책에 대해 허황하다는 평가를 전하면서 경제를 살리려면 남북관계 개선과 남북경협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남조선(한국) 경제와 민생위기를 극복하는 길은’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지금 남조선 내부에서는 구조적 모순에 빠진 남조선 경제의 만성적 위기에 대처한 현 당국의 ‘소득주도성장론’도 명처방으로 되지 못한다고 하면서 출로를 다른데서 찾아야 한다는 주장이 광범하게 울려나오고 있다"고 썼다.

기사는 "그들은 ‘현 당국의 소득주도성장론은 허황하기 그지없는 것이다, 일자리문제 해결을 표방해온 현 당국이 오히려 최악의 고용쇼크와 양극화를 초래하였다’고 비난하면서 ‘아무리 친서민 정책을 내놓는다고 해도 남조선 경제의 구조적 한계때문에 위기를 극복하기 힘들다, 경제를 살릴 수 있는 방도는 북남(남북) 관계를 개선하고 북남 경제협력에 나서는 것’이라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사는 "남조선의 경남대학교의 한 교수는 지난달 2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남북관계 해빙이 한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제공해주는 강력한 촉매제로 작용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남북경협을 통한 잠재적인 성장률상승은 현재 당국에게 있어서 골치거리로 되고있는 일자리를 늘이는데도 크게 기여할 것’, ‘남북경협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연으로 다가왔다’라고 서술하였다"며 "옳은 주장들"이라고 했다.

기사는 "외세에 의한 국토분열로 인하여 지리적으로 섬나라와 같은 처지에 놓여있는 남조선이 위기에서 벗어나려면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민족경제를 발전시키는 것 외에는 다른 길이 없다"며 "판문점선언이 성과적으로 이행될 때 민족경제를 비롯한 북남관계의 획기적인 발전과 민족공동의 번영도 이룩되리라는 것은 의심할 바 없다"고 했다.

기사는 "실질적으로 파산위기에 몰렸던 남조선의 기업들이 지난 6.15시대에 북남경제협력으로 재생의 출로를 찾게 되였고 수많은 일자리들을 만들어내여 실업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 것을 통해서도 그것을 잘 알 수 있다"면서 "남조선경제와 민생위기를 극복하는 길은 판문점선언을 이행하는데 있다"고 강조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