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안게임
  • '꽃다발 환영' 오지환, 金 소감에는 "나중에 말하겠다"

  • OSEN
    입력 2018.09.03 10:40


    [OSEN=인천공항, 이종서 기자] "나중에 말씀드리겠습니다."

    선동렬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3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일정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말 많았던 여정이었다. 선발 과정에서 일부 선수에게 '병역 혜택'을 제공하기 위한 대표팀 아니냐는 논란이 있었고, 첫 경기에서는 대만에게 1-2로 패배하면서 충격을 안겼다. 여기에 장염에 걸린 선수까지 나오면서 100%의 전력을 유지하기도 어려웠다.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대표팀은 결승전에서 일본을 3-0으로 잡고 금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

    입국장에는 대표팀의 금메달을 축하하기 위해 많은 취재진과 팬들이 찾았다. 팬들은 금메달을 낸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며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논란의 중심'이었던 오지환도 마찬가지였다. 오지환은 경찰청과 상무 야구단 입단 시기를 보내버리면서 아시안게임 '병역 혜택'을 노렸다는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았다. 더욱이 장염으로 고생하면서 많은 경기에 나서지도 못했다.

    팬들은 오지환의 모습이 보이자 "오지환, 화이팅"이라고 응원을 보냈고, 몇몇 팬들은 꽃다발을 전달하기도 했다.

    응원의 목소리가 있었지만, 오지환은 논란을 의식한 듯 많은 말을 하지 않았다. 오지환은 "나중에 말씀드리겠다"라는 이야기를 반복한 채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bellstop@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