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50대 여성 교육부총리 실험

조선일보
  • 정우상 기자
    입력 2018.08.31 03:00

    5개 부처 개각… 산업·고용장관엔 관료 출신 발탁, 국방도 바꿔
    靑 "업무평가 낮은 장관들 교체"… 국회 청문회 통과도 고려

    이미지 크게보기
    교육부총리에 내정된 유은혜 - 교육부 장관 겸 사회부총리에 내정된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 들어서고 있다. 유 후보자가 청문회를 통과하면 여성 최초 사회부총리가 된다. /이덕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김상곤 교육부 장관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임으로 유은혜(56)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정경두(58) 합참의장을 각각 지명하는 등 5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했다. 신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는 성윤모(55) 특허청장, 고용노동부 장관에는 이재갑(60·행정고시 26회) 전 근로복지공단 이사장, 여성가족부 장관에는 민주당 진선미(51) 의원이 각각 내정됐다. 유 후보자에 대해 청와대는 국회 교육위 경력과 소통 능력 등을 발탁 이유로 꼽았지만, 교육 및 행정 분야에서 별다른 경력이 없는 50대 여성 부총리라는 점에서 '파격적 인사 실험'이라는 상반된 평가도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에 박근혜 정부 때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을 감찰하다가 사임한 이석수(55) 전 특별감찰관을 임명했다. 또 신임 방위사업청장에는 왕정홍(60) 감사원 사무총장, 문화재청장에는 정재숙(57) 중앙일보 기자,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에는 양향자(51) 민주당 전국여성위원장을 각각 임명했다.

    이번 개각에서 민주당 소속의 친문(親文) 여성(유은혜·진선미·양향자) 정치인과 정통 관료 출신(성윤모·이재갑)이 약진했다. 대법원과 헌법재판소에 이어 민변 출신(진선미) 등 진보 성향 법조인이 발탁됐다는 해석도 나온다. 국회 청문회 통과를 고려하는 동시에 당·청(黨靑) 관계와 집권 2년 차 국정 운영을 염두에 둔 개각이라는 평가다.

    이미지 크게보기
    국방 정경두 후보자, 산업 성윤모 후보자, 고용 이재갑 후보자, 여성 진선미 후보자.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업무 평가에서 낮은 점수를 받은 장관들이 주로 교체됐다"며 "집권 2년 차를 맞아 국정 쇄신을 기한다는 의미도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최근 50%대로 하락하고, 소득 주도 성장을 두고 논란이 커지는 상황에서 개각을 통해 내각의 분위기를 전환할 필요가 있었다는 것이다. 친문 정치인과 함께 관료 출신을 내각에 배치해 국정 안정화를 기하려 했다는 관측도 나온다. 유은혜·진선미 후보자가 국회 청문회를 통과하면 18개 부처 장관 중 40%에 육박하는 7명이 친문 여당 의원이 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개각 키워드는 심기일전(心機一轉)과 체감(體感)"이라며 "'심기일전'은 문재인 정부 2년 차를 새 출발 해보자는 의미이며, '체감'이란 개혁의 씨앗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로 돌려주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 주 환경부 장관도 교체할 계획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