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폼페이오 방북 전격 취소…"北 비핵화 진전·中 협조 부족"

입력 2018.08.25 09:18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기대 드러내…"김정은 곧 만나길 고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북한 비핵화 협상이 충분하지 않고 중국이 무역 갈등 탓에 예전만큼 미국을 돕지 않는다고 강한 불만을 드러내면서 다음 주로 예정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 계획을 전격 취소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 계획이 취소됨에 따라 북미 비핵화 대화가 당분간 정체 국면을 맞게 될 가능성이 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서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 측면에서 충분한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느끼지 않기 때문에 폼페이오 장관에게 이번에는 북한에 가지 말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진전 부족과 중국의 소극적인 태도가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취소 배경이라고 말했다. "중국과의 훨씬 더 강경한 교역 입장 때문에 중국이 예전만큼 한반도 비핵화 과정을 돕고 있다고 믿지 않는다"는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북한 비핵화 협상이 충분하지 않고 중국이 무역 갈등 탓에 예전만큼 미국을 돕지 않는다고 강한 불만을 드러내면서 다음 주 예정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 계획을 전격 취소했다./조선일보 DB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아마 중국과의 무역관계가 해결된 이후 가까운 장래에 북한에 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 간 무역갈등이 완화되거나 중국이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상당한 태도 변화를 보여야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이 이뤄질 것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서는 우호적인 태도를 유지하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서는 기대를 드러냈다. 그는 "김 위원장에게 안부를 전하고 싶다"며 "그를 곧 (다시) 만나길 고대하고 있다"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을 전격 취소한다는 결정은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계획을 발표한 지 하루 만에 전격적으로 발표됐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국무부 청사에서 "다음 주 신임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함께 북한을 방문한다"고 했었다.

방북 취소 결정에 대해 로이터통신은 "북핵 위협이 끝났다고 말한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극적인 변화"라고 평가했고, 워싱턴포스트(WP)는 "뜻밖의 발표"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대화 일정을 전격 취소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그는 지난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열기 전 5월 24일, 김 위원장에게 서신을 보내 "최근 당신들의 발언에 나타난 극도의 분오와 공개적인 적대감을 고려할 때 애석하게도 지금 시점에서 회담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느낀다"며 정상회담 취소를 발표했다. 그러나 이후 북한의 태도 변화를 계기로 북미 실무대화가 재개됐고, 싱가포르 회담은 예정대로 개최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