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키르기스스탄에 1대0 '진땀 승리'…16강서 이란과 격돌

입력 2018.08.20 23:15 | 수정 2018.08.21 01:16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키르기스스탄을 힘겹게 누르고 16강에 올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20일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잘랏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키르기스스탄에 1대0으로 이겼다. 후반 18분 손흥민(26·토트넘)이 코너킥을 받아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넣었다. 손흥민의 이번 대회 첫 골이다. 조별리그 2승1패(승점 6)를 기록한 한국은 바레인에 1대3으로 패한 말레이시아(2승1패·승점 6)와 동률을 이뤘지만 승자승에 밀려 E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20일 오후(현지시각)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3차전 한국과 키르기스스탄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조선일보DB
20일 오후(현지시각)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3차전 한국과 키르기스스탄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조선일보DB
한국 대표팀은 경기 초반 일방적으로 키르기스스탄을 몰아쳤지만, 골문을 가르지 못했다. 양쪽 측면 수비수들이 부지런하게 상대 진영을 오고가며 흔들었지만, 슛들이 골문을 벗어났다.

상대팀의 밀집 수비를 벗겨내는 데도 어려움을 겪었다. 키르기스스탄은 5명을 수비수로 세우며 두줄 수비로 버텼다. 전반 17분 상대 역습을 막기 위해 김민재가 무리한 태클을 시도해 옐로우 카드를 받는 악재도 터졌다. 김민재는 앞선 말레이시아전에서 경고 1장을 받아 16강전에 출전하지 못한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에 황의조 대신 황희찬(22·잘츠부르크)을 투입해 변화를 시도했다. 손흥민은 위치를 바꿔가며 공격에 나섰지만 공이 매끄럽게 이어지진 못했다. 이날 슈팅 26개를 시도했지만 골망을 가른 것은 '에이스' 손흥민의 슛 한개 뿐이었다.

한국 대표팀은 23일 오후 9시30분 F조 1위 이란과 8강행을 다툰다. 한국은 이란과 역대 아시안게임 전적에서 3승2무4패로 열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