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억 아시아의 꿈'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 한국팀, 종합2위 목표

입력 2018.08.18 13:03

'45억 아시아의 꿈'을 담은 스포츠 축제가 인도네시아에서 막을 올린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18일 오후 9시(한국 시각)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주 경기장에서 개회식을 열고 16일간의 열전에 들어간다. 아시안게임은 올림픽에 이어 세계에서 2번째로 규모가 큰 종합 스포츠 대회다. 올해로 18회째다.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아시안게임은 1962년 제4회 자카르타 대회 이후 56년 만이다.

이번 대회의 영문 슬로건은 'Energy of Asia(아시아의 에너지)'이다. 다양한 아시아의 문화가 합쳐질 때 세계에서 주요한 힘이 될 수 있다는 의미다. 올해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단은 총 1만1300여명으로, 40개 종목에 걸린 465개의 금메달을 놓고 경쟁하게 된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18일 오후 9시(한국 시각)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주 경기장에서 개막한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홈페이지
한국은 39개 종목에 선수 807명(임원 포함 총 1044명 규모)이 출전, 1998년 방콕 대회 이후 6회 연속 종합 2위를 지킨다는 목표를 세웠다. 대한체육회는 금메달 65개, 은메달 71개, 동메달 72개 등 총 208개의 메달 획득을 목표로 내걸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아시안게임에서 처음으로 남북 단일팀을 꾸린다. 국제 종합대회에서는 지난 2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팀 결성에 이어 두번째다. 남북은 여자농구와 카누 드래곤보트, 조정 3개 종목에서 '코리아(약어 표기 COR)'라는 이름으로 함께 뛴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 기를 들고 아리랑 선율에 맞춰 역대 11번째로 공동 입장을 한다. 남측 여자 선수와 북측 남자 선수가 공동기수로 나선다. 우리 측은 여자농구 단일팀 임영희를 기수로 뽑았다. 북측 기수는 개회식 직전에 공개될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