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안게임
  •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 말레이시아전 ‘1-2’ 패배

    입력 2018.08.17 23:00 | 수정 2018.08.18 00:13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 하루 전날 열린 남자축구 조별예선 2차전에서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하 대표팀)이 말레이시아에 1-2로 패배했다.

    17일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E조 2차전 한국-말레이시아 경기에서 전반 황희찬이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 성형주 기자
    한국 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E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 공격수 사파비 라시드에게 전반에만 두 골을 허용했다.

    골키퍼 송범근(전북)은 전반 5분 패널티박스 안에서 수비수 황현수(서울)와 부딪히면서 공을 놓쳤고, 이를 라시드가 비어있는 골문 안으로 밀어 넣었다. 선제골을 넣은 말레이시아는 수비에 집중했고, 한국은 골 찬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오히려 말레이시아가 전반 추가시간에 역습으로 한 골을 추가했다.

    전반전에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황희찬(잘츠부르크)을 앞세웠던 김학범 감독은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황인범(아산)을 넣었고, 후반 11분에는 손흥민(토트넘)을 교체투입 했다. 후반 42분 황의조가 추격골을 넣었지만, 추가 득점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결국 1-2로 아쉽게 지고 말았다.

    대표팀은 오는 20일 오후 9시 키르기스스탄과의 조별리그 3차전을 앞두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