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육성재·주은 양측 열애설 부인 "모임에 동석했을뿐"

입력 2018.08.13 16:54

[스포츠조선 정준화 기자] 그룹 비투비의 육성재(24)과 다이아의 주은(24) 양측이 열애설을 부인했다.
비투비 육성재 측은 13일 스포츠조선에 "본인 확인 결과 지인들과 모임에 동석한 것은 맞지만 열애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다이아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 관계자도 "육성재와 주은이 지인들과 단체로 만남을 가진적은 있지만, 열애는 아니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이날 한 매체는 가요관계자들의 말을 인용, '육성재와 주은은 지난 1월부터 교제를 시작, 지금까지 핑크빛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인들과 함께하는 자리에서 만나게 됐으며 연인 사이로 발전하게 됐다.
한편 육성재는 지난 2012년 비투비의 멤버로 데뷔, 음악 활동과 연기 활동을 병행하고 있으면 최근에는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를 통해 활약 중이다. 주은은 지난해 4월 다이아의 멤버로 합류, 지난 9일 새 미니앨범 '서머 에이드'를 내고 타이틀곡 '우우'로 활동 중이다.
joonamana@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