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 호러블리' 송지효, 3色 관전포인트 #캐릭터 #비주얼 #케미

입력 2018.08.13 16:07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배우 송지효가 캐릭터 변신을 예고한다.
송지효는 13일 밤 10시 첫 방송되는 KBS 새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 (극본 박민주 연출 강민경 제작 HB엔터테인먼트 , 러블리 호러블리 문화산업전문회사)로 안방극장 시청자와 만난다.
송지효는 '러블리 호러블리'를 통해 드라마 작가이자, 뭘 해도 안 되는 '불운의 아이콘' 오을순 역을 맡았다. 첫 방송을 앞두고 관전 포인트로 어떤 것들이 있을까.
◆ 입체적인 '다크 러블리' 캐릭터!
송지효가 연기할 '오을순'은 극중 뭘 해도 안 되는 드라마 작가로, 음침한 겉모습과 달리 내면은 밝고 긍정적인 복합적인 인물이다. 우연히 톱스타 유필립(박시후 분)을 만나면서 인생 대반전을 겪게 된다. 송지효가 탄생시킬 '다크러블리'에 이목이 집중된다. 전작들을 통해 기자, 의사, 커리어우먼, SNS 셀럽 등 다양한 인물군상을 연기해온 만큼, 이번 캐릭터에도 기대감을 갖게 한다.
◆ '앞머리 커튼'부터 과감한 스타일 변신까지!
송지효는 음침한 기운을 뿜어내는 '오을순' 캐릭터를 위해 그야말로 과감하게 변신했다. 얼굴을 알아보기 힘든 '커튼'에 가까운 헤어스타일은 물론, 누드 톤의 메이크업, 어두운계열의 의상과 펑퍼짐한 바지 등을 소화 했다. 범상치 않은 사연과 묘한 매력을 지닌 캐릭터로 등장하는 만큼, 기대감을 더욱 높인다.
이 외에도 '케미'를 빼놓을 수 없다. 송지효는 그간 '남녀케미'는 물론 걸크러시한 '여여케미'까지, 다채로운 '케미'를 선보이며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번 작품에서 한날한시에 태어난 필립은 물론, 이성중(이기광 분) 등 다양한 인물과 '찰떡 케미'를 형성하게 된다.
한편, 송지효가 출연하는 '러블리 호러블리'는 하나의 운명을 나눠 가진 두 남녀가 톱스타와 드라마 작가로 만나면서 일어나는 기이한 일들을 그린 작품이다. 매주 월,화 밤 10시 방송된다.
lunarf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