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AG]여자농구단일팀 출국, 이문규 감독 "북측 선수들 적응력 좋다"

입력 2018.08.13 15:58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대표팀이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출국했다. 출국에 앞서 여자농구대표팀 선수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인천공항=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08.13/
"북측 선수들, 적응력 뛰어나고 적극적이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대표팀이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출국했다. 여자농구대표팀 이문규 감독이 출국에 앞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인천공항=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08.13/
'코리아'라는 이름을 건 남북 여자 농구단일팀을 이끌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이문규 감독이 팀 전력에 관해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 감독은 13일 인천 국제공항에서 자카르타로 출국하기에 앞서 가진 인터뷰에서 "북측 선수들과 함께 훈련한 지 12일이 됐다. 하지만 마치 3~4개월간 함께 운동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그간의 훈련 성과에 만족감을 표시했다. 이 감독은 "북측 선수들은 일단 적극적으로 훈련하고, 하려는 의지가 명확하고 적응력도 좋다. 그 덕분에 우리 남측 선수들도 의지가 더 강해졌다"면서 "(단일팀이) 베스트 전력이 아니라는 평가가 있을 지 모르겠지만, 지금 우리 선수들은 빈틈 없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 감독은 북측의 로숙영의 기량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로숙영은 볼을 다루는 솜씨가 뛰어나 금세 적응했다. WKBL에 와도 상위급 선수가 되지 않을까 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런 의견은 대표팀 주장을 맡은 임영희도 마찬가지였다. 임영희 역시 "(로)숙영이가 팀에서 큰 역할을 할 것 같다. 북측 선수가 합류해 우리의 약점으로 지적됐던 높이나 프론트 라인의 움직임이 좋아졌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북측 선수들이 단일팀에서 함께 훈련하기 위해 넘어야 할 벽은 여러 가지가 있었다. 그 중에 하나가 바로 농구 용어였다고 한다. '드리블' '리바운드'같은 영어 표현을 그대로 쓰는 남측 선수들에 비해 북측 선수들은 이를 순우리말식으로 번역한 표현을 사용해왔다. 이 감독은 "통일농구 대회를 통해 이미 북측의 농구 용어를 알았다. 북측 선수들이 합류한 뒤에 아침 저녁으로 농구용어 시험을 치러 이제는 잘 숙지하고 있다"면서 "이제는 내가 '옆으로 가라'고 하면 자기들이 '사이드로 가겠습니다'라고 말하기도 한다. 웃는 일이 많았다"고 화기애애했던 훈련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단일팀은 현재 엔트리 한 자리가 비어있다. WNBA에서 뛰는 박지수를 위해 남겨놓은 자리다. 이 감독은 박지수의 합류 여부에 대해 "박지수가 안 온다면 엔트리 한 자리를 버리는 일이 생길수도 있다. 박지수도 뭔가 나름대로 대표팀을 위해 해보려는 생각이 있다면 좋은 결과(합류)가 나오지 않을까 한다"며 끝까지 합류를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3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여자농구 단일팀은 15일 오후 8시30분(한국시각) 인도네시아와 예선 1차전을 치른다.
인천공항=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