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KBS, TV소설 폐지 아침일일 신설..'차달래 부인' 첫방

입력 2018.08.13 15:26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KBS가 9월부터 TV소설을 폐지하고 아침일일드라마를 신설한다.
오는 9월 3일 첫 방송되는 KBS2 새 아침 일일드라마 '차달래 부인의 사랑'(최순식 극본, 고영탁 연출)은 고교시절 동창생이었던 세 여자들이 더 나은 현재를 살아가기 위해 고군분투를 그린 드라마다.
'차달래 부인의 사랑'은 2011년 11월 4일 종영한 '두근두근 달콤' 이후 KBS 2TV 아침드라마가 폐지됐다가 7년 만에 다시 제작되는 것으로, 현재 방영중인 '파도야 파도야'를 끝으로 22년 만에 막을 내리는 'TV소설'의 시간대인 오전 9시에 편성된다.
특히 '학교2', '소나기', '하늘만큼 땅만큼',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등 히트작 메이커 고영탁 PD와 '돌아와요 순애씨', '불량커플', 울랄라부부' 등 웃음과 공감을 맛깔나게 버무릴 줄 아는 최순식 작가의 필력이 만나 어떤 그림을 만들어낼지 색다른 아침 드라마에 대한 기대와 흥행예감을 어필하고 있다.
기존의 TV소설들이 가슴 아픈 근대사 속의 인물군상들의 가슴 뜨거운 삶을 선보여왔다면 '차달래 부인의 사랑' 속 주인공들은 전쟁같은 현대 사회와 속 답답한 현실 속에서 끊임없이 흔들리는 중년의 위기와 사랑, 희망과 행복을 품은 이야기로 매일 아침 채널을 고정하게 만들 예정이다.
'차달래 부인의 사랑'에는 지금은 평범하게 가정생활을 하고 있지만 고교시절에는 동창생들과 자신들의 이름을 하나씩 따서 밴드를 결성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한 세 명의 요주의 주부들이 등장한다.
학창시절 모두를 두근거리게 만들었던 소설 '차탈레 부인'을 차용한 제목에서부터 뻔한 줌마렐라 스토리가 아닌 한국식 '섹스 앤 더 시티'처럼 거침없이 솔직하고 '위기의 주부들' 같이 사정없이 발칙한 색깔있는 컬트 로맨스의 재미를 예고하고 있다.
무엇보다 현실을 반영한 적나라한 풍자와 '대한민국 대표 줌마'들의 경험에서 우러나온 차진 대사가 맞물리면서 블랙 코미디의 유쾌한 재미까지 업그레이드할 예정. 이처럼 각기 다른 세 명의 여자들의 삶과 사랑, 성을 다룬 초특급 환장로맨스 스토리는 매일 아침 '차달래 부인의 사랑' 폐인을 속출시킬 전망이다.
드라마 제작진은 "차.달.래. 세 명의 고교 동창생의 이름에서 딴 '차달래 부인'들이 더 나은 삶을 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은 마치 우리 이웃집의 이야기인 듯 코믹한 풍자와 해학으로 유쾌한 활력을, 또 때론 눈물 겨운 공감을 통해 인생의 진한 페이소스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감추지 않았다.
평균 이상의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고 자부하던 세 여자가 일시불로 찾아온 중년의 위기를 벗어나기 위한 허벅지를 찌르며 고군분투하는 초특급 환장로맨스 '차달래 부인의 사랑'은 '파도야 파도야' 종영 후 오는 9월 3일 오전 9시 첫 방송된다.
lunamoo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