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美대사 "종전선언 언급 일러…비핵화 전까지 北제재 유지"

입력 2018.08.13 15:21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13일 북한이 비핵화 이행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하고 있는 종전선언과 관련해 "지금 언급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비핵화 약속을 이행하기 전까지는 제재가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서울 국립외교원에서 '한미관계: 새로운 65년을 향하여'를 주제로 열린 강연에서 종전선언 전망을 묻자 "싱가포르 합의가 이행되는 것이 출발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남북관계의 개선을 바라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것처럼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는 같이 가야한다"며 "현재 벌어지고 있는 남북대화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이어 "결국 답은 현재 진행중인 외교와 협상의 결과에 달려 있다고 본다"며 "미국과 한국 등 동맹국이 공유하고 있는 목표인 한반도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어떻게 달성할 것인지는 외교가 답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한반도에서 많은 일이 벌어져 많은 것이 바뀌었다. 우리는 새로운 장소에 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등 자신들의 선제적 조치에 미국이 어떤 보상도 하지 않고 있다며 불만을 제기하고 있는데 대해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싱가포르에서 했던 약속을 지키길 기다리고 있다"고만 답했다.

해리스 대사는 북한산 석탄 반입 관련 미국의 독자제재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국도 법에 따라 조치를 취하고 있고 미국도 이를 인지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의 행동을 기다려야 한다. 그것을 본 다음에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 및 3차 남북정상회담 전망에 대해서는 "(별도로) 국무부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면서도 "우리는 지켜볼 것이고, 모든 과정에서 한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고 일관된 대응을 위해 협조할 것"이라고 답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방북설에 대해서는 "언급이 적절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