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신라면배, '와일드카드'는 신민준

입력 2018.08.13 15:02

◇농심신라면배 와일드카드로 낙점된 신민준 9단. 사진제공=한국기원
'지난해의 돌풍을 다시 한 번!'
20회를 맞은 농심신라면배가 와일드카드로 신민준 9단을 낙점했다.
신민준 9단은 와일드카드로 제20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본선에 합류, 2회 연속 본선 무대에 오르게 됐다. 신민준 9단은 첫 출전한 지난 대회에서 파죽의 6연승을 기록하며 5년 만의 한국 우승에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했다. 지난해의 무서운 돌파력을 떠올리면 이해되는 선택이다.
신민준 9단이 대표팀에 마지막으로 승선하면서 제20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의 한국 대표팀 5명이 모두 확정됐다. 디펜딩 챔피언 한국은 신민준 9단을 비롯해 랭킹 시드를 받은 박정환 9단, 국내선발전을 통과한 이세돌·최철한 9단, 안국현 8단이 한 팀을 이뤄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중국은 커제·판팅위·스웨·구쯔하오·당이페이 9단 등 세계대회 우승 경력자들로 팀을 구성했다. 일본의 출전선수 명단은 23일 결정될 예정이다.
10월 15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막식을 갖는 제20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의 본선 1회전은 10월 16일부터 19일까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며, 2회전은 11월 23일부터 27일까지 부산에서, 3회전은 내년 2월 18일부터 22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펼쳐진다.
한국과 중국, 일본 대표 5명이 출전해 연승전 방식으로 격돌하는 농심신라면배에서는 한국이 12회, 중국이 6회, 일본이 1회 우승했다. 지난 대회에서는 신민준 9단의 6연승과 김지석 9단의 끝내기로 한국이 5년 만에 우승컵을 탈환했다.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고 (주)농심이 후원하는 농심신라면배의 우승상금은 5억원이며, 본선에서 3연승하면 1000만원의 연승상금(3연승 후 1승 추가 때마다 1000만원 추가 지급)이 지급된다.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초읽기 1분 1회가 주어진다. 김형중 기자 telos21@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