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FC 황인수의 돌직구 "라인재 챔피언 자질 없다"

입력 2018.08.13 14:26

황인수(오른쪽)가 미들급 챔피언이된 라인재를 도발했다. 사진제공=로드FC
로드 FC 미들급의 돌풍의 핵으로 떠오른 황인수(24·팀매드)가 또 한 번 '미들급 챔피언' 라인재(32·팀 코리아 MMA)를 향해 돌직구를 날리며 도발했다.
황인수는 "(라인재가)챔피언이 돼 처음 한 인터뷰에서 '앞으로도 재미없는 경기 하겠다'라고 하더라. 그 말 자체가 챔피언으로서, 프로 선수로서 자질이 없는 것 아닌가. 프로 선수는 자기만족을 위해 경기를 뛰는 게 아니라 팬들의 기대와 관심에 충족할 수 있는 경기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라인재는 지난달 28일 XIAOMI ROAD FC 048에서 최영을 꺾고 새로운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경기가 끝나고 진행한 인터뷰에서 팬들에게 "재미없는 경기 보느라 고생했다. 다음 경기도 재미없을 거니까 시간 있으면 봐달라"고 말한 바 있다.
황인수는 "(라인재가)챔피언이 됐으니 대회사에서도 그만한 대우를 해줄 텐데 챔피언이라면 그에 걸맞은 결과를 내야 한다. 경기력이 가장 첫 번째다"라며 최 영과 라인재의 미들급 타이틀전을 두고 경기 내용에 대해 꼬집었다. 한 대회의 메인 이벤트였고 한 체급의 최강자를 가리는 타이틀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경기 내용이 형편없었다는 것.
황인수는 "부상만 아니었으면 출전했을 대회라서 직관하러 경기장을 찾았는데 경기가 끝나고 실망을 많이 했다. 타이틀전이 아니고 영건즈 시합인 줄 알았다. 챔피언이었던 최 영 선수도, 컨텐더였던 라인재 선수도 둘 다 별로였다"라고 말했다.
부상이 없었다면 맞붙었을 양해준의 경기에 대해서도 "'조선 팔도 최고의 레프트 훅'이라는 별명이 있던데 영 아니었다. 경기 이후 '양해준이 황인수랑 했으면 죽었겠다'라는 댓글들이 많던데, 나와 했으면 KO 당했을 거다"라고 평했다.
이어 "오히려 미첼 페레이라 선수와 내 경기를 보고 싶다는 사람들이 많더라. 그런데 지금 그 선수는 안중에도 없다. 경기 중에 이상한 동작을 많이 해서 관심을 받고 있는 것 같은데 그런 쇼맨십만으로는 나에게 어림도 없다"고 말했다.
황인수는 지난해 프로 무대에 데뷔해 '흑곰' 박정교, '돌격대장' 김내철 등에 4연승 무패행진을 이어나가며 강력한 컨텐더로 급부상했다. 하지만 지난 6월 경기를 준비하던 중 어깨에 부상을 입어 현재 수술을 받고 재활 중에 있다.
"열심히 재활하고 있다. 빨리 복귀해서 라인재 선수와 붙고 싶다. 스스로 '팀매드 킬러'라며 싸우자고 하지 않았나. 내가 부상 당한 사이에 어쩌다 보니 운이 좋아 챔피언이 된 것 같은데 나까지 이겨야 진정한 챔피언이라고 본다. 조만간 케이지 위에서 만나길 바란다"라고 챔피언 벨트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XIAOMI ROAD FC 049 IN PARADISE / 8월 18일 비스타 워커힐 서울
[미들급 이은수 VS 미즈노 타츠야]
[무제한급 최무배 VS 마안딩]
[무제한급 후지타 카즈유키 VS 저스틴 모튼]
[스트로급 스밍 VS 하라다 시호]
[페더급 에브게니 랴자노프 VS 박해진]
[라이트급 황젠유에 VS 티라윳 카오랏]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