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남북정상회담 9월내 평양에서 개최하기로

  • 박정엽 기자
  • 공동취재단
    입력 2018.08.13 14:34 | 수정 2018.08.13 14:50

    3차 남북정상회담 장소만 발표...구체적 일시 및 의제 등은 미정

    정부는 13일 남북정상회담을 다음달 안에 평양에서 열기로 북한과 합의했다.

    남북은 이날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고위급회담을 열고 이같은 내용의 3차 정상회담 관련 사항을 담은 공동보도문에 합의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13일 남북고위급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북측 통일각 회담장으로 이야기를 나누며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남북은 공동보도문에서 “쌍방은 판문점선언의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진지하게 협의하였다”며 “회담에서는 또한 일정에 올라있는 남북정상회담을 9월 안에 평양에서 가지기로 합의하였다”고 밝혔다.

    남북은 그러나 3차 남북정상회담의 개최 장소 외에는 회담 일시 및 의제 등을 구체적으로 확정해 발표하지는 않았다.

    아래는 제4차 남북고위급회담 공동보도문 전문.

    남과 북은 2018년 8월 13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제4차 남북고위급회담을 진행하였다.

    회담에서 쌍방은 판문점선언의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진지하게 협의하였다.

    회담에서는 또한 일정에 올라있는 남북정상회담을 9월 안에 평양에서 가지기로 합의하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