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서 실종 소방관 추정 시신 발견 "어깨에 소방교 계급장"

입력 2018.08.13 14:33 | 수정 2018.08.13 15:04

13일 한강 하류에서 구조 활동을 벌이다 실종된 소방관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발견됐다.

경기 김포소방서는 이날 오후 2시쯤 김포대교에서 행주대교 방향 200m 부근에서 실종된 심모(37) 소방교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발견된 시신이 구조대 조끼를 입고 있었고, 어깨에는 소방교 계급장이 달려 있었다”고 전했다.

지난 12일 김포대교 아래 한강에서 민간보트 구조활동을 하던 소방 구조보트가 전복돼 소방관 2명이 실종됐다. /경기소방본부 제공
앞선 지난 12일 오후 1시33분쯤 경기도 김포소방서 소속 오모(37) 소방장과 심 소방교는 “민간보트가 신곡수중보(洑)에 걸려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가 수난구조대 보트가 전복되면서 실종됐다. 119 신고가 들어온 민간보트는 폐(閉)보트로 탑승자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구조대원들은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있었지만, 구조보트가 강한 소용돌이에 의해 전복되면서 물 속으로 딸려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당국은 한강 신곡수중보 일대에서 대대적인 수색을 벌였으나 실종자들을 찾지 못했다. 밀물로 신곡수중보 상류와 하류 높이가 비슷해진 전날 오후 10시부터는 수중 수색도 시도했지만, 물 속 시야가 확보되지 않아 30분 만에 중단해야 했다.

실종 이틀째인 이날 오전부터는 헬기 5대와 소방·해병대·경찰 등 인력 1151명을 동원해서 수색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12시3분쯤 전복된 구조보트를 육지로 인양했지만 보트에선 실종자의 흔적을 찾을 수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관계자는 “발견된 시신의 신원을 정확히 확인하는 한편 미발견 된 나머지 시신에 대한 수색작업도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곡수중보는 한강 수위를 유지하고 바닷물의 역류를 막기 위해 한강을 가로질러 쌓은 철근콘크리트 구조물이다. 높이는 5.6m로, 지난해에는 레저용 보트가 보에 걸려 뒤집혀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치는 사고가 났다.


지난 12일 구조활동 도중 전복된 소방보트가 13일 정오쯤 인양되고 있다. /경기소방본부 제공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속보 한강서 실종된 소방관 추정 시신 1구 추가 발견 고성민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