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팀] '선心'은 왜 심창민이 아니라 장필준일까

입력 2018.08.13 14:12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2018 KBO 리그 경기가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삼성이 10대8로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기쁨을 나누는 삼성 선수들의 모습. 인천=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8.07/
선동열 대표팀 감독의 선택은 다시 한번 장필준이었다.
LG 트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2018 KBO 리그 경기가 26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사진은 삼성 장필준.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7.26/
대표팀은 13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교체 선수를 확정해 발표했다. LG 트윈스 차우찬과 정찬헌, SK 와이번스 최 정, 두산 베어스 박건우가 제외되고, KT 위즈 황재균과 넥센 히어로즈 이정후 최원태, 삼성 라이온즈 장필준이 새롭게 합류했다.
최 정과 박건우는 부상으로 교체가 불가피했고, 차우찬과 정찬헌도 최근 부상과 부진에 빠져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장필준 선택이 다소 의외다.
대표팀은 지난 6월 최종 엔트리 발표 당시에도 삼성 심창민이 합류하지 않은 것을 두고 논란이 있었다. 심창민은 올 시즌 삼성의 마무리 투수로 맹활약하고 있다. 13일 현재 49경기에서 5승1패4홀드16세이브, 평균자책점 3.11을 기록하고 있다. 구위, 성적으로는 리그 톱 마무리 투수 중 한명이다. 심창민은 예비 엔트리에는 포함됐지만, 최종 엔트리에 합류하지 못했고, 이번 추가 발탁 명단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장필준의 대표팀 합류 배경에는 지난해 11월 도쿄에서 열린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표팀 활약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장필준의 시즌 성적만 놓고 보면, 지난해보다 올해 임팩트가 떨어진다. 지난해 21세이브를 올리며 삼성 불펜의 핵심 요원으로 떠오른 장필준은 올해 스프링캠프에서 옆구리를 다쳐 출발이 늦었다. 후반기에는 살아나는 모습이지만 전반기 활약은 지난 시즌에 못 미쳤다.
장필준은 지난해 'APBC' 대표팀의 맏형으로 그라운드 안팎에서 모범을 보였다. 대표팀 필승조로 위력적인 공을 뿌렸고, 나이 차이가 나는 후배들을 이끌어 화합하는 팀 분위기를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선 감독을 비롯한 대표팀 코칭스태프는 대회 기간 내내 입이 마르도록 장필준의 리더십을 칭찬했다.
선 감독은 "비슷한 성적이라면 'APBC' 대회에 참가했던 선수들이 아시안게임에 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 말했다. 최종 엔트리 발표 때는 임기영(KIA) 함덕주(두산) 박민우(NC) 김하성(넥센)까지 총 4명의 'APBC' 멤버가 포함됐는데, 장필준과 이정후가 합류해 6명으로 늘어났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