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가 왔다' 돈 스파이크 "먹는 거만큼은 잘 먹일 자신있다"

입력 2018.08.13 14:07

작곡가 겸 방송인 돈스파이크가 유기견을 위한 '애견 뷔페'를 준비해 눈길을 끈다.
13일 방송되는 MBN 유기견 보호일기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에서 돈스파이크는 "해피랑 집에 왔는데, 나는 해피의 아픔을 치유해줄 의무가 있는 사람이다. 그런데 내가 생각했던 임시보호의 느낌이 아니다"라고 말문을 열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그는 "아픔을 치유해주려 하는데, 우리 해피는 아픔이 없어 보일 정도로 활달하다"며 "심지어 불량해 보이기까지 한다. 집 나온 불량학생 같은 느낌이다"라고 말해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돈스파이크는 "'해피'의 임시보호를 확정 짓고, 병원에 다녀왔는데 너무 말랐다고 하더라. 다시는 이런 이야기가 안 나오게 모든 노하우를 총동원해서 아주 잘 먹일 계획이다"라고 앞으로의 임시보호 계획도 밝힌다.
체중을 늘리는 게 좋겠다는 의사의 말에 돈스파이크는 "'이 아이가 밥도 잘 못 챙겨먹고 고생을 많이 했겠구나' 싶어 마음이 아팠다. 먹는 거만큼은 잘 먹일 자신이 있다"라고 전하며 오리고기, 양고기, 소고기, 캥거루 고기 등 다양한 종류의 고기를 준비해 해피의 식성테스트에 나선다.
돈스파이크표 '애견 뷔페'는 13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