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첫 출연 정형돈 "게스트 섭외로 알아…DJ인지 몰랐다"

입력 2018.08.13 14:06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컬투쇼' 정형돈이 '2시간 출연'이라는 말에 경악했다.
13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스페셜DJ로 방송인 정형돈이 출연했다.
정형돈은 '라디오에 오랜만'이라는 인사에 "라디오 출연은 몇년만이다. 컬투쇼는 자주 듣는다"고 인사했다.
하지만 정형돈은 "컬투쇼는 첫 출연이다. 문자 한번 잘못 보냈다가 잡혔다"며 한숨을 쉬었다. 스페셜DJ로 홍경민이 출연한 날 문자를 보냈다가 섭외됐다는 것.
정형돈은 '두시간 함께 한다'는 말에 "두 시간입니까? 보통 한시간 아닙니까"라며 당황했다. 이어 '두 시간이다. DJ 아니시냐'는 말에 정형돈은 "아 DJ입니까? 게스트인줄 알고 나왔다"며 또한번 놀랐다.
김태균은 "매주 월요일에 나올 수도 있다"고 말해 좌중을 웃겼다.
lunarf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