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도 움직이나

조선일보
  • 정지섭 기자
    입력 2018.08.11 03:00

    北, 中여행사들에 긴급통지문 "9월 5일까지 단체관광 불가능"
    평양서 시진핑 접대 준비 가능성… 9·9절 행사 위한 조치일수도

    북한이 11일부터 외국인들의 북한 단체 관광을 한시적으로 중단한 것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訪北)과 관련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북한 당국은 10일 북한 관광 상품을 판매하는 중국 여행사들에 긴급 통지문 형식으로 "국가 조치 때문에 11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단체 관광이 불가능하다"고 통보했다고 북한 전문 매체 NK뉴스가 보도했다. 북한 당국은 앞서 8일에도 일부 중국 관광사에 통지문을 보내 "평양 호텔들이 20일 이상 유지보수 기간을 가져야 하기 때문에 단체 관광이 불가능하다"고 했다. 다만 통지문에는 '국가 조치'의 구체적인 내용이 적시되지는 않았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올 들어 3차례(3·5·6월) 중국을 찾았기 때문에, 시진핑 주석이 답방할 것이라는 관측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실제 시 주석이 답방을 약속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북한 정권 수립일 행사를 전후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이 평양에서 만날 경우, 미국이 주도하는 제재에 맞서 북한과 중국의 밀착을 과시하는 장면이 연출될 수 있다. 시 주석 접대와 안전 문제 때문에 외국 관광객 유입을 제한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다. 그러나 우리 외교부 관계자는 "(시 주석의 방북)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고 했다.

    북한의 이번 조치가 정권 70주년 기념일(9월 9일) 행사 때 평양을 방문할 외빈들을 위한 숙박 시설 정리 차원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북한은 정권 수립일을 맞아 외국 외교 사절과 친북 단체, 언론인 등을 대거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숙박 시설을 확보하기 위해 중국 관광객들의 숫자를 통제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 들어 3차례 방중한 이후, 북한을 찾는 중국 관광객은 하루 2000명 선으로 급증했다고 한다. 북한 측 DMZ(비무장지대) 등 주요 관광지에도 관광객 수천 명이 몰리고 있다고 NK뉴스는 전했다.

    북한은 또 대규모 열병식과 집단 체조 등을 대대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열병식에는 북한의 재래식 무기들이 대거 등장할 가능성도 있다. 행사 준비 과정을 외국 관광객에게 노출하지 않으려는 의도도 없지 않다는 해석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