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희, 모유 수유 고충 토로 "백반증 힘들어…엄마들 힘내요"

입력 2018.08.10 14:37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가수 가희가 모유 수유 고충을 토로했다.
가희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둘째 시온 군을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보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가희는 사진과 함께 "모유 수유중 아니고 그냥 자는 거요. 모유 수유 너무 힘들죠. 저도 너무 힘들게 하고 있어요"라고 남겼다. 그는 "백반증이라고 아시나요. 모유가 나오는 구멍(?)이 막혀서 하얗게 막이 생기고 염증처럼 아픈 현상. 매일 뚫어가며 피 보며 그래도 당연히 백일은 모유 수유하려고 생각하고 있어요"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가희는 "우리 엄마들 더운데 모두 힘내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가희는 지난 2016년 세 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 그해 첫째 아들 노아 군을 낳았다. 이어 지난 6월에는 둘째 시온 군을 출산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