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1000억원 투입, AI병원 10곳 만든다

조선일보
  • 노석조 기자
    입력 2018.08.10 03:00

    일본 정부가 예산 100억엔(약 1007억원) 이상을 투입해 민간 기업·병원·대학 등과 손잡고 2022년까지 5년간 '인공지능(AI) 병원' 10곳을 만들기로 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9일 "AI 병원 건설 계획은 첨단 기술을 활용해 날로 증가하는 의료비 부담을 줄이고 관련 설비 등의 수출을 늘리겠다는 의도"라고 전했다. 이달 중 AI 병원 프로젝트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 병원을 모집할 예정이다.

    AI 병원은 기존에 의사가 하던 의료 정보의 분석·진단을 AI가 대신하는 병원을 말한다. 환자가 자기공명영상(MRI)·컴퓨터단층촬영(CT)·내시경 같은 검사를 받으면 AI가 방대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이를 분석해 최적의 치료법을 의사에게 제안하는 것이다. 의사는 AI의 분석을 참고해 최종 진단을 내린다. 수 분씩 걸리던 검사 판독 시간이 수 초로 단축되고 의사의 진단 실수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이 AI 병원에 적극 나서기로 한 것은 의사·간호사 인력난을 해결하고 건강보험 부담을 낮추기 위해서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전했다. 병원 유지 비용을 낮춰 환자의 의료비 부담을 덜고 진료 대기 시간을 줄여 더 많은 사람이 신속하게 병원을 이용할 수도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