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北기술자 고용 '서총련' 간부출신 체포

조선일보
  • 권선미 기자
    입력 2018.08.10 03:00

    40대 기업인 국보법 위반 혐의

    중국에서 북한 IT 기술자를 고용해 안면 인식 기술을 개발하던 40대 기업인 김모씨가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9일 경찰에 체포됐다. 1990년대 서울지역총학생회연합(서총련) 간부를 지냈고, 다른 국보법 위반 전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는 이날 오전 김씨의 서울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 수색하고, 집에 있던 김씨를 체포했다. 김씨는 수도권에 본사를 둔 안면 인식 기술 업체 대표를 맡고 있다. 중국 베이징에도 사무실을 내고 북한 근로자를 고용해 관련 기술을 개발했다고 한다. 북한은 IT 인력을 교육해 중국 등 해외로 내보내 '외화벌이'를 하고 있다. 김씨는 남북 경협 사업도 준비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대학생 때 학생운동단체인 서총련 투쟁국장을 지냈다. 경찰은 검찰과 함께 수년간 김씨에 대해 수사해왔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수사가 필요해 혐의 등은 공개할 수 없다"고 했다. 경찰은 경찰청 영장심의위원회까지 열어 김씨에 대한 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했다고 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